마네는 학생들에게 다음을

마네는 학생들에게 다음을
집권 캄보디아인민당(CPP)의 총리 후보인 훈 마네(Hun Manet)는 국가 교육의 질을 위해 부모가 자녀에게 열심히 공부하고 자신의 능력을 믿는 개념을 수용하도록 조언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개선하기 위해.

마네는

서울 오피사이트 마네는 국가 중·고교 시험이 다가오면서 말했다. 그는 학생들에게

시험에 합격하기 위해 열심히 일하라고 자주 격려해 온 항춘나론 교육청소년체육부 장관의 심정을 되풀이했다.

마네는 9월 5일 인드라위체아 대학교 졸업식에서 “춘나론 선생님이 국가고시를 하면 열심히 공부하면 합격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저에게 이것은 시험날이 다가오면 열심히 일하고 친척들에게 도움을 청하거나 선생님

집으로 달려가는 것을 의미합니다. 부모는 자신의 능력에 대한 자녀의 믿음을 강화하고 스스로에게 의존해야 함을 알려야 합니다. 이것이 바로 강력한 인적 자원을 구축하는 사고방식”이라고 말했다.

교육부 대변인 로스 소바차(Ros Sovacha)는 9학년과 12학년 시험의 모든 단계에서

공무원들이 보건 및 안전 조치에 따라 “정의, 투명성 및 수용 가능한 결과의 원칙”을 시행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것은 시험 결과의 품질을 보장할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more news

교육부는 모든 후보자가 교사, 부모 또는 보호자, 모든 이해 관계자의 지원을 받아 각자의 시험 준비를 독립적으로 계획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NGO 사회책임네트워크(NGO Affiliated Network for Social Accountability)의 San Chey 상무이사는 “열심히 공부하면 합격할 것이다”라는 교육부의 접근 방식이 공정하다고 말했습니다.

“부처의 시험과 정책이 정해져 있고 분명합니다.

‘공부하면 합격, 안하면 낙제’라는 문구는 짧지만 의미있고, 결국 자신의 노력이 결과에 책임이 있다는 것을 학생들이 기억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네는

최 교수는 캄보디아 교육의 질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학부모, 교사, 지역사회가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교육 시스템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학습 환경이 학생들을 지원하는지 확인해야 합니다.

또한 부모가 교사보다 자녀와 더 많은 시간을 보내기 때문에 자녀의 학습에 참여하는 것이 중요합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그는 “지역사회 사람들도 학생들이 열심히 공부하도록 격려하고 낙담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 교수는 또한 정부가 교사의 생계를 성공적인 교육 시스템의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로 고려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현재 캄보디아 왕립군(RCAF) 부사령관이자 캄보디아 왕립군 총사령관인 마네에 따르면 교육 분야에서 국가 예산이 늘어날 것이라고 한다.

“그러나 우리는 주의 기금을 적용하고 모든 지출이 생산적인지 확인하는 방식을 목표로 할 것입니다. 우리는 최고의 샷을 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