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은 임무가 ‘가장 위험한 시기’로 접어들면서 ‘카불에서 또 다른 테러 공격이 일어날 가능성이 높다’고 경고했다.

바이든은 가능성에 대해 경고했다

바이든은 무슨생각을?

조 바이든 대통령과 카말라 해리스 부통령은 27일(현지시간) 국가안보팀으로부터 “카불에서 또 다른 테러 공격이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경고를 받았다고 젠 파키 백악관 공보비서관이 전했다.

프사키는 “이번 임무의 다음 며칠은 현재까지 가장 위험한 시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카불 공항에서 “최대한의 무력 보호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프사키 대변인은 말했다. 미군은 몇 시간마다 수천 명의 사람들을 공수하고 있으며, 남아있는 미국 시민들을 대피시키는 것을 우선시하고 있다고 그녀는 말했다.
카불 주재 미국 대사관은 보안 위협을 이유로 공항의 여러 출입구에 있는 미국 시민들에게 “즉시 떠나라”고 재차 권고했다. “카불 공항의 보안 위협 때문에, 우리는 미국 시민들에게 공항으로의 여행을 피하고 공항 게이트를 피하라고 계속해서 충고하고 있습니다,”라고 경고했습니다.

바이든은

오전 3시부터 오후 3시까지 약 4,200명이 카불에서 대피했다. 백악관에 따르면 금요일 아침 기상입니다. 이번 대피는 약 2100명의 피난민을 대피시킨 12대의 미군 비행기와 29대의 연합 비행기로 이루어졌으며, 또한 약 2100명의 사람들을 대피시켰다.

백악관에 따르면 미국은 8월 14일 이후 약 10만9200명의 사람들을 대피시키고 대피시켰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오전 “현재 우리가 함께 일하고 있는 미국
시민은 500명 정도”라며 “그들의 대피를 돕기 위해 직접 소통하고 있다”고 밝혔다.

바이든 부통령은 안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에게 “미군 주둔이 종료된 후에도 제3국
국민과 비자를 소지한 아프간인들이 이 나라를 떠날 수 있는 수단을 확보하기 위해
국제 협력자들과 외교적 노력을 지속할 것”을 지시했다고 Psaki는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