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가는

죽어가는 환자들이 마지막 소원을 이루도록 돕는 목사
지난해 11월 당시 호스피스에서 말기암 투병 중이던 63세 김모씨가 송길원 목사 덕분에 이 세상에서 마지막 소원을 이룰 수 있었다. 가을 단풍을 직접 볼 수 있는 서울.

그녀는 아름다운 화창한 날 두 딸과 16개월 된 손자와 함께 휠체어를 타고 산을 방문했습니다.

죽어가는

파워볼사이트 추천 송 씨는 “가을에 단풍을 보러 가고 싶다고 말했지만 멋진 손자

때문에 별로 눈치채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녀는 아기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고 행복한 미소를 지으며 너무 행복하다고 몇

번이고 말했습니다.”more news

경기도 동부 양평군에 있는 작은 청란교회 송 목사는 그 이후로 그 여성에 대한

소식을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사생활 때문에 나중에 연락을 하지 않는다.

말기 환자의 일부 가족이 전화를 하거나 방문하여 돌아가셨다는 사실을 알리고 도움을

주신 것에 대해 감사를 표했기 때문에 나중에 어떻게 되었는지 알고 있다”고 말했다. .

그는 “나의 일은 이 차량으로 말기 환자들이 마지막 소원을 이루도록 돕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차량은 말기 환자가 죽기 전에 방문하고자 하는 곳이면 어디든지 데려다 줍니다.

그들의 소원은 다양합니다. 어떤 사람들은 좋아하는 가수의 콘서트에 가고 싶어하고

어떤 사람들은 좋아하는 카페에서 커피를 마시고 싶어합니다.

송씨를 비롯한 장례봉사 자원봉사자들의 도움으로 일부는 결혼식에 참석할 수 있었다.
‘품위있는 죽음’이라는 신간을 집필한 송 목사는 독학으로 장례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죽어가는

목사로서 송은 사후세계를 믿는다. 그러나 그는 일반 목회자들과 달리 내세 못지않게

이 세상에서 삶을 마감하는 방식도 중요하다고 믿는다.

이 믿음은 그를 교회에서 설교할 뿐만 아니라 ‘소원 구급차’, 암으로 사망한

어린이들을 위한 ‘안데르센 공동묘지 공원’ 운영, ‘소풍의 날’ 등의 사업을

추진하도록 이끈다. 자연 매장을 위해

그는 스스로를 ‘앤딩(anding)’ 기획자라고 부르는데, 이는 죽음이 ‘끝’이 아니라 ‘

그리고’의 순간이 내세에 이르는 것이라는 그의 믿음을 반영하는 말입니다.

그는 ‘앤딩’ 플래너로서 ‘공허한 형식과 허영심’에 치중하는 기존 스타일과 달리

고인의 삶을 조명하는 새로운 장례를 계획한다.

그는 “말기 환자들의 소원이 거창한 것이 아니라는 것을 깨달았다.

좋은 추억이 있는 곳, 건강할 때 가볼 기회가 없었던 곳을 가보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장례 서비스가 사람들의 죽음을 상쇄한다는 사실을 깨닫고 “작은 장례”

캠페인을 시작했습니다.

그에 따르면, 송에 따르면, 꽃으로 가득한 제단을 장식하기 위해 ‘적당한’

장례를 준비하고, 대형 병원이 운영하는 장례식장을 예약하고, 방문객들에게 충분한

식사와 음료를 제공하기 위해 1500만 원이 넘는다고 합니다.
오로지 ‘죽음’에만 치중하는 회사들의 빡빡한 일정에 따라 남은 가족들은 제대로

슬퍼하고 회상할 기회가 없다.

송은 문제의 원인은 죽음 자체에 대한 사람들의 회피와 무관심이라고 말한다.